PR Center

홍보센터

보도자료

[보도자료] 테라젠바이오 아론티어와 AI기반 개인맞춤형 암백신 디자인 플랫폼 공동개발 계약체결

마케팅커뮤니케이션2024-01-17조회 1114

지난 10일 테라젠바이오 본사서 환자 맞춤형 암백신 개발 플랫폼 개발 위한 공동연구 계약체결

테라젠바이오, 신항원 백신 연구에 대한 자문 및 실험적 검증 데이터 제공 예정

 

글로벌 유전체 분석서비스 및 AI 기반 신약개발기업 테라젠바이오(연구소장 : 백순명)는 지난 10일 아론티어(ARONTER)와 AI기반 개인맞춤형 암백신 디자인 플랫폼 공동개발을 위한 계약식을 진행했다. 이번 계약식은 테라젠바이오 본사에서 테라젠바이오 백순명 연구소장, 홍성의 부소장, 김해숙 부소장과 아론티어 고준수 CEO, 손인석 CSO, 김태형 COO, 등 양사의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이번 공동 연구 개발 협약에 따라 양사는 환자 맞춤형 신항원 기반 암백신 개발에 협력한다. 테라젠바이오는 신항원 백신 연구 분야에 대한 최신 지식에 근거한 자문 및 면역원성에 대한 실험적 검증 데이터를 제공하고, 아론티어가 보유한 신항원의 면역원성을 예측하는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아론티어는 신항원의 면역원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서열 기반의 알고리즘뿐만 아니라 신항원과 MHC(pMHC), TCR과의 단백질 결합구조를 활용한다. TCR-pMHC 결합 구조를 모델링하고 예측된 3D 구조 바탕으로 특징들을 추출하고 딥러닝 알고리즘으로 면역원성을 예측하여 암백신 디자인에 사용될 신항원을 추출한다. 테라젠바이오는 14년이 넘는 기간동안 누적된 연구역량을 바탕으로 빅데이터 기반 유전체 분석 플랫폼인 ‘DEEPOMICS®’에 근거한 서열기반 신항원 예측 알고리즘인 DEEPOMICS-NEO®와 임상 암조직 샘플에서 정확한 변이 발견을 가능하게 하는 DEEPOMICS-FFPE®를 포함한 다양한 BI분석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테라젠바이오 백순명 연구소장은 “유전체 기반 개인맞춤 암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신약개발 기업으로서 향후 암 진단은 물론 맞춤형 신약개발에 이르기까지 유전체 기술을 기반으로 맞춤의학을 실현하고 인류복지와 건강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론티어 고준수 대표는 “이번 계약은 테라젠바이오의 유전체 기술과 아론티어의 AI 기술의 결합을 통해, 개인 맞춤형 암백신 개발 경쟁력을 크게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혁신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글로벌 AI 기반 암백신 개발을 선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다.

 

[사진자료] 계약식 사진(좌, 테라젠바이오 백순명 연구소장 우, 아론티어 고준수 대표이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