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Center

홍보센터

보도자료

테라젠바이오, AI 플랫폼 DEEPOMICS® NEO 신항원 백신 디자인 프로그램 특허등록

마케팅커뮤니케이션2022-12-06조회 393

 

암백신 내 신항원 후보들의 면역원성을 극대화하는 백신 디자인 프로그램 특허등록… 향후 개발 중인 암백신에 적용될 획기적 기술로 ‘기대’

  “꾸준한 연구개발과 특허 출원으로 맞춤의학 실현과 난치암 치료제 개발 목표 이뤄 나갈 것”

 

글로벌 유전체 분석서비스 및 AI 기반 신약개발기업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이 자사 AI 기반 암백신 개발플랫폼 DEEPOMICS® NEO의 ‘합성 긴 펩타이드의 면역원성 예측 장치, 면역원성 예측 방법 및 컴퓨터 프로그램’에 관한 대한 특허등록을 6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등록한 특허는 신항원 백신에 들어가는 합성 긴 펩타이드(Synthetic Long Peptide, 이하 SLP)의 면역원성을 효과적으로 측정하고 유전체 분석 및 실험을 통해 선택된 신항원 후보들의 면역원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백신을 디자인하는 방법에 관한 것이다.

 

DEEPOMICS® NEO는 환자에 주입할 주사제가 제시하는 SLP의 면역원성을 환자의 대상세포에 주입할 ▲신항원의 HLA 결합력 ▲T 세포 인식력 ▲절단예측 정보 ▲펩타이드 서열 정보 등을 수치화 한 후 산출하여 SLP 서열내 최적의 변이 위치를 찾아주는 프로그램이다. 회사는 향후 개인 맞춤 신항원 백신 개발에 반드시 필요한 획기적인 기술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금까지 개발된 신항원 후보 선별 프로그램들은 유전체 분석으로 발견된 변이 중 환자의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신항원을 예측하는 기능만을 제공하였고 백신의 면역원성을 극대화하는 변이의 위치를 예측하는 프로그램은 존재하지 않았다. 하지만 치료용 암백신에는 신항원 후보 변이들이 긴 펩타이드 서열 형태로 포함되며, SLP 서열 중 변이의 위치에 따라 면역 반응이 크게 달라져 변이의 위치를 예측하는 프로그램의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대두되어왔다.

 

, 암세포가 가진 변이에 대한 면역반응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암세포가 아닌 항원제시세포(antigen presenting cell; APC)와 수지상세포(dendritic cell)에 의해 T세포가 자극되어야 한다. 신항원과 주조직적합성복합체(major histocompatibility complex: MHC) MHC class I (MHC I) class (MHC )와의 결합 여부를 예측하는 알고리즘 개발과 발전은 개인 맞춤형 신항원 암백신의 임상 적용을 다양한 암종으로 확대하고 적용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테라젠바이오 백순명 소장(CTO)은 “신항원 면역원성을 극대화는 백신 디자인 알고리즘 개발은 향후 신항원 백신 연구의 중요 방점이 될 것이다. 이번 특허를 이용하여 디자인된 암백신은 경쟁사들에 비교해 전임상 모델에서 월등한 면역 반응 유도 및 치료 효과를 보였으며 모든 백신 디자인에 적용될 수 있는 진일보한 기술이다.” 라며,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해 맞춤의학의 실현과 난치암 치료제 개발의 목표를 이뤄 나갈 것” 이라고 말했다.

 

테라젠바이오는 종양의 돌연변이를 인지하는 T 세포를 선별적으로 자극해 면역세포의 활성화를 돕는 치료용 신항원(neoantigen) 암 백신을 연구개발 중이다. 신항원 암백신 분야는 개인마다 서로 다른 종양의 돌연변이 정보를 바탕으로 신항원을 선택한다는 면에서 개인 맞춤화 치료제의 개념을 적용할 수 있는 특징을 갖고 있기 때문에 암치료제 개발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한편, 회사는 현재까지 DEEPOMICS® MARKER에 대한 2개의 특허를, DEEPOMICS® NEO에 대한 4개의 특허를 취득해, 6개의 암백신 플랫폼 관련 특허 등록을 완료했다. 향후 유전체 빅데이터 플랫폼 DEEPOMICS®와 유전체 기반 혁신적 솔루션 개발을 위해 환자 별 맞춤 치료 타깃과 신약개발에 대한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다.

 

 

첨부파일
검색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