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 Center

홍보센터

보도자료

테라젠이텍스, ‘실종자 확인 기술 개발’ 국책과제 수행기관 선정

관리자2018-07-27조회 33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는 실종자 신원 확인 기술 개발에 관한 국책사업의 세부 과제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테라젠이텍스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경찰청이 공동 추진하는 ‘실종 아동 등 신원 확인을 위한 복합인지기술 개발 사업’에서 유전체 분석 기술을 이용한 실종자 신원 추론 및 얼굴 변화 예측 분야 연구를 수행하게 됐다.


이번 연구 과제는 올해부터 5년간 단계적으로 진행되며, 이 기간 동안 테라젠이텍스는 정부로부터 약 12억 원의 연구개발비를 지원받게 된다.


현재 국내에서는 연간 2만여 명의 아동과 1만 7천여 명의 치매 환자 및 지적 장애인 등 스스로 귀가하지 못하는 실종자들이 매일 100명 이상 발생하고 있으며, 이 수치는 매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이번 사업은 이 같은 실종자들의 신속한 귀가를 위해 복합인지 기반 신원 확인 기술을 도입하고, 장기 미귀가자에 대한 연령별 얼굴 변화를 추정하기 위한 것이다.


이와 관련, 과제 책임자인 홍경원 테라젠이텍스 수석연구원은 “유전자 분석을 통해 연령별 신체 변화를 예측하는 기술은 국내에서 처음으로 개발되는 것으로, 실종자 귀가 외에도 장기미제사건 수사나 신원미상자 확인, 기타 공공 서비스 분야 등에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과제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주관 하에 10여 개의 기관이 세부 과제 수행기관으로 참여하게 되며, 테라젠이텍스는 ‘신원 추론을 위한 가족 유전체 정보 생산 및 얼굴 변화 유전자 분석’을 담당하게 된다.


이번 과제 수행기관에 선정된 테라젠이텍스는 유전체 기반의 진단 및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2009년 국내 최초로 인간 게놈지도를 규명하는 등 유전체 분석 분야에서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끝>

첨부파일
검색 닫기